메리 크리스마스(Merry Christmas,2005), 감동 실화크리스마스 기적크리스마스 휴전전쟁, 액션, 적극 추천 영화 리뷰


오늘 소개 드릴 영화 메리 크리스마스’(Merry Christmas)1차 세계대전 중에 일어난 크리스마스 1일휴전을 소재로 한 전쟁영화, 실화를 소재로 한 영화다.

독일, 프랑스, 영국이 서로에게 총을 겨누고 있는, 생사를 알 수 없는 참혹한 전쟁터에서 크리스마스 이브에 기적이 일어난다. 영화를 보지 않고는 결코 믿을 수 없는 만화 같은 사건이 일어난다. 전 세계를 울리는 기적 같은 감동 실화이다. 당시의 상황과 사진이 영국 언론 데일리 미러1면에 실리기도 했다.

1914년 제1차 세계대전 중프랑스 북부의 독일군 점령지역에서 일어난 사건으로 독일군프랑스군영국군은 100m 도 안되는 거리를 사이에 두고 참호를 파서 진지를 구축하고 있었다연일 계속되는 치열한 접전 속에서 크리스마스 이브에 기적이 일어난다....



세기의 감동이 될 크리스마스 1일 휴전 사건의 상세내용은 영화로 직접 보시길 적극 추천 드린다


Joyeux Noël (Merry Christmas) (2005) - Official Movie Trailer

메리 크리스마스(Merry Christmas,2005)

장르: 전쟁, 액션, 드라마, 로맨스

감독: 크리스티앙 카리옹

상영: 2005.11.09. /프랑스 ,독일 ,영국 ,벨기에 ,루마니아

상영시간: 115

출연: 다이엔 크루거(안나 소렌슨 역), 벤노 퓨어만(니콜라스 슈프링크 역), 기욤 카네(오드베르 역), 게이 루이스(팔머 역), 대니 분(퐁쉘 역), 다니엘 브륄(호츠메이어 역), 알렉스 펀즈(고든 역), 스티븐 로버(조나단 역), 루카스 벨보(게우셀린 역_, 베르나르 르콕, 나탈리 드세이, 이언 리처드슨, 롤란도 빌라존, 수잔 플롱, 크리스토퍼 풀포즈, 미셸 세로, 로빈 레잉, 마티아스 헤르만, 게리 라몬트...


영화를 보면서 혼자 질문을 던져 봅니다

고대 이후 지금까지 계속되는, 인간에게 숙명이된 전쟁이라는 역사 속에서 개인, 국가가 지켜야할 가치는 무었인가.


당일 새벽에 프랑스가 크로아티아를 4-2로 이기고 2018 러시아 월드컵 승리를 거머 쥐었다. 부럽다. 그리고, 19위로 마친 우리나라, 대한민국 축구 대표 선수들에게, 독일 전에서의 멋진 시합을 보여준 대표팀에게 다시금 감사와 응원를 보낸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멋진 플레이를 응원합니다


이상 마스트9가 소개하는 오늘의 영화, 이슈, 리뷰 입니다. 감사합니다. -Master9- 

  1. mi2mir 2018.07.16 18:22 신고

    이 영화 진짜 감동이죠.

    모두들 참호를 나와 함께 크리스마스를 맞을때 ㅠㅠ

다키스트 아워(DARKEST HOUR, 2017), 실화드마라전쟁윈스턴 처칠적극추천 영화 리뷰


"그러한 굴복의 끝은 과연 무었일까요?"

2차 세계대전 중, 프랑스가 함락되어가고 곧 영국 본토 마저 독일군의 침공이 임박했을 때, ‘윈스턴 처칠’(게리 올드먼)의 정치 철학, 국가관 그리고  리더쉽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실화를 소재로한 영화이다.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란 무엇인가. 국가와 국민을 사랑하는 진실된 리더쉽을 보여 주는 영화다.


'윈스턴 처칠'이 아니었다면 지금의 유럽과 세계에서 자유주의 국가의 지도가 바뀌었을지도 모른다.

1940년 5월 9일, 히틀러는 체코, 폴란드, 덴마크, 노르웨이에 이은 유럽 정복을 위해 독일군 3백만명을 벨기에 국경에 집결시켰다. 전쟁이 터지자 영국의회에서 전시 상황에서의 새로운 총리로 ‘윈스턴 처칠’(게리 올드먼)이 임명된다.


영국 의회 수뇌부에서 제기된 독일, ‘히틀러’와의 굴욕적인 화친 요구!

독일, 미친 독재자, 희대의 살인마로 불리는, ‘히틀러’와의 평화협상은 없다라는 ‘윈스턴 처칠’(게리 올드먼)의 정치 철학과 국가관!

상세 스토리는 영화로 보시길... 적극 추천 드린다!!!


'원스턴 처칠'역을 맡은 '게리 올드먼'은 영화 '다키스트 아워(DARKEST HOUR, 2017)'로 2018년 '아카데미남우주연상',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남우 주연상', '골든 글로브 남우주연상'등 유수한 세계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다.

윈스턴 처칠(Winston Leonard Spencer Churchill, 1874~1965)

'다이나모 작전(operation Dynamo, 1940526~ 64)

 

2차세계대전 초기에 행해진 작전 중 하나로서, 덩케르크 전투에서 벨기에군과 영국 원정군(BEF) 3개 프랑스군 등 총 30만여명을 구출할 목적으로 실행된 작전이다영국 해군 중장 베트람 렘세이가 작전을 계획하여, 영국 수상 윈스턴 처칠에게 다이나모 룸(다이나모는 발전기가 있던 도버 성 지하의 해군지휘소의 방 이름)에서 이 작전에 대한 개요를 설명한 것에서 이름이 유래되었다.

9일 동안 860척에 달하는 선박이 급히 모여, 338,226명의 병사(영국군 192,226, 프랑스군 139,000)을 프랑스의 덩케르크에서 구출하였다. 이 유명한 "덩케르크의 작은 배들"(Little Ships of Dunkirk)에는 여러가지 화물선, 어선, 유람선 및 왕립 구명정협회의 구명정등 민간선박이 긴급히 징발되어 병사들을 해안에서 바다에서 대기중인 대형 선박(주로 대형의 구축함)으로 운반했다.

"작은 배들의 기적"은 영국 국민의 마음에 깊히 각인되어 사기를 복돋아 주었으나, 실제로는 병사들의 80% 이상이 항구의 방파제에서 42척의 구축함 등 기타 대형 선박에 탑승해 철수하였다.' -출처: 위키 백과-


'파시즘(fascism)


1919년 이탈리아의 B.무솔리니가 주장한 국수주의적, 권위주의적, 반공적인 정치적 주의 및 운동을 말한다. 원래 묶음을 뜻하는 이탈리아어 파쇼(fascio)에서 나온 말이었으나, 결속, 단결의 뜻으로 전용되었다.

발생 배경

파시즘은 18세기 말부터 누적되어 온 사회적 불안과 제1차 세계대전 후의 만성적 공황 및 전승국과 패전국을 막론한 정치·사회적 불안에서 초래된 각종 혁명적 기운에서 대두되었다. 따라서 근대사회의 위기적 양상은 모두 파시즘의 배경이 되었으며 구체적으로는 국제적 대립과 전쟁위기의 격화 대량적 실업과 공황 국내정치의 불안정 기존 정당 ·의회 및 정부의 부패 ·무능 ·비능률 등 병리현상(病理現象)의 만연 각종 사회조직의 강화에서 오는 자율적인 균형 회복능력의 상실 정치적 ·사회적 집단 간의 충돌의 격화 등으로 정리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위기요인의 격화에 의해 정치체제의 안정과 균형이 파괴되고, 게다가 기존 정치세력이 사태를 효과적으로 수습할 능력을 상실할 경우, 무정부적 진공상태를 메우기 위하여 파시즘이 등장한다. -출처: 두산백과-


나치스(국가사회주의독일노동자당, Nationalsozialistische Deutsche Arbeiterpartei: NSDAP): '나찌', '나치'로도 불리며, 독일의 파시즘 정당을 부르는 용어이다. 1933~1945년동안 '히틀러'를 당수로 하여 정권을 장악하였다.


아돌프 히틀러(Adolf Hitler, 1889~1945)


Darkest Hour - Official International Trailer (Universal Pictures) HD


다키스트 아워(DARKEST HOUR, 2017)

 

장르: 전쟁, 드라마

감독: 조 라이트

개봉일: 2017.11.27. 미국/ 2018.01.17. 한국

상영시간: 125

출연: 게리 올드만(윈스턴 처칠 역), 크리스틴 스콧 토머스(클레멘타인 처칠 역), 릴리 제임스(엘리자베스 레이튼 역), 벤 멘델슨(조지 6

세역), 스티븐 딜런(할리팩스 역), 로널드 픽업(네빌 체임벌린 역), 사뮤엘 웨스트(앤서니 이든 경 역), 리차드 럼스든(이즈메이 역),

니콜라스존스(존 사이먼 경 역), 조 암스트롱(존 에반스 역), 데이비드 뱀버(램지 제독 역), 벤자민 휘트로(사무엘 호어 경 역), 필립 마틴

브라운(소여스 역), 힐턴 맥레이(아서 그린우드 역), 아드리안 로우린(마샬 다우딩 역), 데이빗 쇼필드(클레멘트 애틀리 역), 한나 스틸

(아비가일워커 역). 핍 로렌스(BBC 프로듀서 역), 안나 버넷(파멜라 처칠 역), 찰리 팔머 오스웰, 에이비드 스트러세언, 에이드리언

롤린스, 말콤스토리, 제레미 차일드, 베타니 뮤어, 플로라 니콜슨, 로이신 오닐, 조 니어리, 니아 그윈, 알렉산드라 클랫워시....

 

 

이상 마스트9가 소개하는 오늘의 영화, 이슈, 리뷰 입니다. 감사합니다. -Master9- 

[미드]오버데어(OVER THERE),밀리터리 미드,전쟁,전투,액션,이라크전쟁,추천 미드 리뷰


이라크 전쟁을 소재로한 드라마로, 전쟁에 처음 참전한 육군 부대원들이 겪는 전투, 그리고 그 과정에서 생겨나는 전우애, 가족사를 에피소드 형식으로 그리며 전개된다. 육군 부대원들은 9.11테러를 방송등으로 보고 자란 세대로 나라에 대한 헌신과 가족애를 가진 평범한 미국의 병사이다. 매회마다 리얼한 전투 장면, 상황을 연출하여 전쟁 드라마, 전투 액션 드라마 매니아라면 보는 재미가 더하다. 또한, 1,2차 세계대전, 냉전시대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성숙한 교육을 받은 병사들이 참전하는 현시대의 전쟁터에서 전투중에 벌어지는 부대원간의 갈등 그리고 전투경험이 적고 명예욕이 앞선 소대장과 전투에 노련하고 부하를 친형제처럼 아끼는 하사 간의 갈등, 또 이를 극복해가는 과정은 충분히 볼 가치가 있다. 전쟁뒤에 남겨져 남편, 자식을 기다리는 가족의 사랑,슬픔도...

수준높게 연출된 드라마로 21세기 폭스(21th Century FOX)의 이름값을 한다. 

<Over There 저 너머로>

the day is coming 그날이 오네

the drums are drumming 북은 두들겨지고

if you know one, say a prayer 그들중 아는이가 있다면, 기도를 하게

there's mothers crying 어머니는 눈물을 흘리고 

fathers sighing 아버지는 한숨을 쉬네

war is in the air 대기속에 전쟁이 있고

trains are filling up with boys 열차들은 소년들로 가득차있네

who`ve left behind their favorite toys 소년들이 좋아하던 장난감들은 뒤에 남겨두고

they`re going over there 그들은 저 너머로 가네

over there 저 너머로

where someone has to die 그들중 누군가는 죽어야할 그곳으로 

over there over there 저 너머로 저 너머로 

where ours is not to reason why 우리의 임무가 이유가 되지 않는 그곳으로 

over there over there 저 너머로 저 너머로

where someone has to die 그들중 누군가는 죽어야할 그곳으로

over there over there 저 너머로 저 너머로 


Over There의 타이틀 곡으로 매 편의 엔딩에 흘러나온다. 전쟁, 전투 드라마, 영화를 좋아하는 매니아라면 이 음악을 좋아하리라고 감히 예상한다. 드라마 속 또는 youtube에서 꼭 들어보시길 추천드린다.





드라마에서 소대는 소대장 1명, 하사관 1명 그리고 신병 전투병 5명, 신병 수송병 2명으로 구성된다.

신병에 대해 간략히 소개하면 군인으로서의 자부심이 크고 역량발휘를 위해 전쟁에 지원한 '보'(조시 헨더슨), 미국에서 나고 자랐지만 911테러 발생시 이라크인이라는 이유로 미국내에서 아버지,어머니가 구타 당하고 상처입는 상황을 겪어 그 억울함과 이라크에 대한 적대감으로 전쟁에 지원한 이라크계 미국인 '타릭'(롬바르도 보야르), 흑인으로 성장과정에서, 집안 특히 어머니의 기대를 등지고 실망만 안겨드린 아들이었기에, 자아을 찾고 또 어머니에게 존재감을 살리기 위해 전쟁에 지원한 '스모크'(스팀키 핑가르), 불우한 환경의 흑인으로 돈을 벌기위해 전쟁에 참여한 '엔젤'(케이스 로빈슨), 그는 신병중에 전투능력과 상황판단력이 뛰어나고 신앙심이 깊은 인물이다. 알콜홀릭 아내와 아들을 둔 가정의 아버지 '딤'(루크 맥팔레인) 그리고 제대를 1주일 앞두고있었지만 신병교육등의  이유로 제대가 늦춰진 배태랑하사 '스크림'(에릭 팔라디노), 그는 소대원들과 작전중에 프랑스 여인이 운영하는 이라크 현지 고아원에서의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하였고 이를 계기로 군복무기간을 3년 더 연장하기로 결심한다. 그리고 수송병, 장비병으로 지원한 여군으로 '미세스 B'(니키 에이콕스), '더블와이드'가 있다. 그녀들은 본국에 아이를 1명씩 두고 있으며 각각 모친, 남편이 돌보고 있다. 

전쟁 미드, 밀리터리 미드, 액션 미드를 좋아하는 분은 꼭 보시길 추천한다.!!


We proudly dedicate

OVER ★ THERE

To men and women

who has served, and are serving

in Iraq and Afghanistan


영화의 엔딩(ending)오버랩(overlap)된 문구입니다. 즐감하시길..


[미드]오버데어(Over There)

20th Century Fox 

첫방송: 2005.07.27

종방: 2005.10.26

편성: 총13부작

음악: 에드워드 로저스

출연: 조시 헨더슨(보), 루크 맥팔레인(딤), 에릭 팔라디노(스크림), 스팀키 핑가즈(스모크), 롬바르도 보야르(타릭), 케이스 로빈슨(엔젤), 니키 에이콕스(미세스 B) 등


이상 마스트9가 소개하는 오늘의 이슈 드라마 리뷰 입니다. 감사합니다.   -Maste9-



얼라이드(ALLIED, 2016), 실화를 모티브로 한 영화, 스파이, 로맨틱스릴러, 드라마, 추천 영화 리뷰, 액션, 전쟁, 쭈 뗌므(Je T`aime`), 사랑해


1942년 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영국,프랑스,독일의 스파이의 스토리와 사랑을 소재로 담은 영화다. 전쟁이라는 위험하고 절망적인 시대 분위기 속에서 피어난 두 스파이의 애틋하고 아련한 사랑, 끝내 비극적인 결말을 맞이한 사랑이기에 더 아름답고, 실화를 소재로 했기에 더 여운이 남는 영화다.


'맥스 바탄'분의 '브래드 피트'의 매력과 '마리안 부세루르'분의 '마리옹 꼬띠아르'의 아름다움, 그리고 그들의 명연기, 명대사... 애틋하고 아련한 사랑과 감동, 여운... 영화를 직접 보시길 적극 추천드린다.

1942년, 프랑스의 식민지 모로코, 카사블랑카에서 독일 대사의 암살이 발생한다. 암살을 목적으로 영국 정보국 장교 '맥스 바탄'(브래드 피트)과 프랑스 비밀요원 '마리안 부세루르'(마리옹 꼬띠아르)가 카스블랑카에서 만나 부부로 위장을 한다. 그들은 독일 대사가 참석하는 연회장에서의 암살성공 후 극적으로 탈출하여 영국으로 간다. 카사블랑카에서 싹튼 사랑으로 영국에서 결혼식을 올리고 아이를 낳고 살아가는 중 아내 '마리안 부세루르'(마리옹 고띠아르)가 영국정보국 섹션V로 부터 독일 스파이의 의심을 받게되면서 영화는 반전을 기한다. 영화 중후반부에서는 아내의 독일 스파이에 대한 의심을 풀기위해 고군분투하는 남편 '맥스 바탄'(브래드 피트)의 모습, 그리고 무엇인지 모를 남편의 바뀐 분위기에 불안감을 느끼고 마지막을 대비하는 아내 '마리안 부세루르'(마리옹 꼬띠아르)의 모습을 그린다. 


영화의 마지막에 아내 '마리안 부세루르'는 남편 '맥스 바탄'에게 " 맥스, 쭈 뗌므(Je T`aime` ,사랑해), 퀘백 아저씨"라고 말하고 자살을 한다.

'쭈 뗌므(Je T`aime` ,사랑해)'라고 말하는 '마리안 부세루르'의 음성이 아직도 귓가에 맴돈다. 

'쭈 뗌므(Je T`aime` ,사랑해)'라는 표현의 감동이 200% 느껴지는 부분이다. 정말 잊지못할 장면이다.


그들의 명연기, 명대사는 직접 보시길 추천한다. 2차세계대전, 스파이의 로맨스를 소재를 다룬 영화, 드라마 중 단연 수작 이다. 

Allied Official Trailer 1 (2016) - Brad Pitt Movie

얼라이드(ALLIED)

감독: 로버트 저메키스

음악: 앤런 실베스트리

제작: GK필름, 이미지무비스 /배급: 파라마운트 픽쳐스(미국), 롯데엔터테인먼트(한국)

장르: 로맨틱스릴러,드라마

개봉: 2016년11월23일(북미),2017년1월11일(한국)

상영시간: 124분

출연진: 브래드 피트(맥스 바탄), 마리옹 꼬띠아르(마이안 부세루르), 재러드 해리스(프랭크), 리지 캐플란(브리짓 바탄), 매슈 구드(가이), 래피 캐시디(안나)...


allied

1.동맹한, 연합한

2.동종의. 관련된 


이상 마스트9가 소개하는 오늘의 이슈 영화 리뷰입니다. -Master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