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링 필드(The Killing Fields, 1984), 실화, 아카데미상, 퓰리처상 시드니 쉔버그추천 영화 리뷰


오늘 소개드릴 영화 킬링 필드 (The Killing Fields, 1984)’1975~1979년 캄보디아 내전 중, 공산주의, 전체주의 정권하에서 자행된 학살사건을 고발하고 전쟁의 참상을 담은 영화로 당시의 캄보디아 상황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이다.

 

'비틀즈(The Beatles)'의 '존 레논(John Lennon)'이 부른 '이매진(imagine)'이 영화의 배경음악이기도 하다. 영화가 주는 강렬함 때문인지 수년이 지난 지금도 '이매진(imagine)'의 노래는 잊혀지지 않는다

 

1985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 편집상, 촬영상 3개 부문에서 수상하였다. 그리고 골든 글로브 남우조연상,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다수의 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영화 킬링 필드 (The Killing Fields, 1984)’는 공산주의 정권 크메르루주(붉은 크메르)에 의해 1975~19794년 동안 200만 명이 학살된 20세기 최악의 사건 다룬다. 킬링필드(The Killing Fields)는 이때 학살되었든 민간인들의 시신을 묻은 곳을 말한다.

 

공산주의 정권 크메르루주(붉은 크메르)의 이러한 만행은 캄보디아 뉴욕타임스 특파원 시드니 쉔버그(Sydney Schanberg)’와 캄보디아 현지 기자이자 통역을 담당한 캄보디아인 디스 프란(Dith Pran)’에 의해 세상에 알려졌다. 1980, 뉴욕타임스에 그들의 글과 사진이 실리고 시드니 쉔버그(Sydney Schanberg)’퓰리처상을 수상하였다.

킬링 필드 (The Killing Fields)사건의 역사적인 기술은

1.1975년 캄보디아 공산주의 무장단체이던 크메르루주(붉은 크메르)’ 정권이 19754월 미국군이 베트남에서 철수함에 따라 세력이 약화된 캄보디아의 친미 론 놀정권을 무너뜨린다.

2.‘크메르루주(붉은 크메르)’`폴 포트가 정권을 잡았을 초기에 롤 논정권의 부패에 염증을 느끼고 있던 국민들은 환영하였다.

3.그러나, ‘크메르루주(붉은 크메르)’정권은 새로운 농민천국을 구현한다며 도시인을 농촌으로 강제 이주 시키고 사유재산, 종교, 화폐를 폐지하였다.

4.이 과정에서 과거 론 놀정권에 협력했다는 이유로 지식인, 정치인, 군인을 포함하여 국민을 개조한다는 명분 아래 노동자, 농민, 부녀자, 어린이까지 당시 인구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200여만 명을 살해하였다.

퓰리처상(Pulitzer Prize)

: 미국의 신문 저널리즘, 문학적 업적과 명예, 음악적 구성에서 가장 높은 기여자로 꼽히는 사람에게 주는 상으로 시작년도는 1917년이다.




The Killing Fields (1984) Official Trailer - John Malkovich, Craig T. Nelson Movie HD

킬링 필드 (The Killing Fields, 1984)

장르: 전쟁, 드라마

감독: 롤랑 조페

개봉: 1984. 영국, 1985.06. 한국

출연: 샘 워터스톤(시드니 쉴버그 역), S. 응고르(디스 프란 역), 존 말코비치, 줄리안 샌즈, 크레이그 T. 낼슨, 스팰딩 그레이, 빌 퍁터슨, 아돌 퍼가드, 그레이엄 케네디, 올리버 피어 파올리, Monirak, 패트릭 말라 하이드, 넬 캠벨, 조안나 멀린, 아이라 휠러, 사요 이바나, 마크 롱, 데이빗 헨리...


이상 마스트9가 소개하는 오늘의 이슈 영화 리뷰 입니다. 감사합니다.   -Maste9-

[미드]베트남 전쟁(The Vietnam War, 2017), 실화, 군사 다큐멘터리, 잔인한 전쟁 역사, 이슈 드라마 추천 리뷰


1955111일부터 1975430일 사이에 베트남에서 벌어진 비극적인 전쟁을 10편의 에피소드로 만든 드라마이다. 실제 전투 상황을 사진과 역사적 해설의 나레이션으로 전개하여 드라마 보다 다큐멘트리에 가깝다. 그 당시의 남베트남, 북베트남 그리고 미국과 주변국에 대한 역사적 이해로 많은 이들에게 교훈을 주는 드라마이다

넷플릭스(NETFLIX)를 통해 10편의 에피소드로 방영된다. 다시금 넷플릭스에 감사드린다. 

드라마와는 다른 스토리이지만,

베트남전쟁에 한국군도 참전을 하였다. 2030세대도 한번은  들어본 월남전이 바로 베트남전쟁이다. 625전쟁의 참혹한 전투 경험을 가진 한국군도 전쟁으로 페허가된 남한의 재건과 625전쟁에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목숨을 바쳐 싸워준 UN과 미국에 대한 감사에 대한 답례로 참전을 하였다. 이 당시 대한민국은 미국의 원조 없이는 재건이 어려운 상태였다. 대한민국 정부는 재건을 위하여 내수시장보다는 수출로 눈을 돌렸고, 이런 한국에게 미국은 무관세정책을 펴 한국 제품의 수입을 장려하였다. 대한민국이 만들어낸 한강의 기적엔 이러한 자유동맹국들의 지원이 이었기에 가능했었다.

미드 베트남전쟁은 단순히 전쟁 드라마라기 보다, 이 드라마를 통해 대한민국의 열혈청년들이 역사에 좀 더 관심을 가졌으면 하는 바램이다. 이 땅의 젊은이들이 명확한 역사의식과 아울러 자유민주주의와 자본주의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을 가질때 비로소 대한민국이 발전하리라고 본다. 사회주의와 공산주의를 택한 국가들이 빠진 자기 모순에 의해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생을 비참히 마감했고 또 겪었을지...한번쯤 생각해보라. 그들에게 인권이 존재할지, 자유가 존재할지, 과연 여러분은 대한민국이 변형된 사회주의, 즉 공산주의체제 하에 놓이게 된다면 단 하루만이라도 자유, 인권없이 살 수있을지 생각해보라 이 드라마를 보면서 북한과 공산주의의 침략에 맞서 자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목숨바친 수많은 영웅들과 일면식도 없는 나라를 위해 목숨바쳐 도와준 UN군과 미국군에 다시한번 감사를 드린다.

베트남 전쟁: 베트남 전쟁은 제1차 인도차이나 전쟁이후 공산주의 사상의 북베트남과 남베트남으로 분단되었던 베트남에서 1955111일부터 1975430일까지 사이에 벌어진 전쟁이다. 이 전쟁은 분단된 남북 베트남 사이의 내전으로 시작하여 냉전시대에 자본주의 진영과 공산주의 진영이 대립한 대리 전쟁 양상을 띠었다. 미국 등 외국 군대가 개입하고 캄보디아, 라오스로 전선이 확대되어 국제전으로 치러졌다.

베트남 전쟁은 남베트남 민족해방전선('베트콩')의 게릴라전과 북베트남 정규군인 베트남 인민군의 정규전이 동시에 전개되었다. 전쟁의 끝은 1975430일에 북베트남이 무력 통일을 이뤄 1976년에 베트남 사회주의 공화국이 선포되었다.

 

1차 인도차이나 전쟁: 당시 베트남은 프랑스 식민지령으로 프랑스군과 호찌민이 결성한 베트남 공산당과의 전쟁이다.

 

모든 사람은 평등하게 태어났다. 사람들은 모두 생명, 자유, 행복을 추구할 천부의 권리를 조물주로부터 부여받았다.’

-베트남 독립 선언의 서문, 호찌민 - 194592-


호찌민: 베트남의 공산주의 혁명가이자 독립운동가 

드라마 중 나래이션:

미국의 베트남 개입은 비밀리에 시작됐습니다. 이는 30년 후 전 세계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실패로 끝났습니다.

 

자질 있는 사람들이 선의에서 시작한 것이었지만, 치명적인 오해와 미국의 힘에 대한 과신과 냉전으로 인한 오산에서

비롯했습니다전쟁은 장기전이 되었는데 그 이유는 양 당에서 배출한 5명의 미국 대통령이 오판했다는 걸 인정하는 것보다는 

전쟁을 계속하는 것이 쉬웠기 때문입니다.

 

전쟁이 끝나기 전에 58천명 이상의 미국인이 죽었고 남 베트남군도 최소 25만명이 전투에서 죽었습니다.

북 베트남군과 베트콩 게릴라는 백만이 넘게 죽었습니다남과 북을 합쳐 2백만의 민간인이 죽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인근 라오스와 캄보디아에서도 수만 명이 죽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많은 베트남인에게 이것은 잔인한 내전이었고 다른 이들에게 이 전쟁은 한 세기에 걸친 독립투쟁의 절정이었습니다.

 

그곳에서 싸운 미국인에게도 고국에서 전쟁에 반대하며 싸운 미국인들에게도 밤 뉴스 시간에 이 전쟁을 얼핏 본 미국인들에게도

베트남전은 10년의 고통이었습니다.

 

사랑하거나 떠나라’ 남북전쟁 이후로 가장 분열된 시기였습니다.

 

베트남은 모든 것을 의심하게 만들었습니다.

'명예와 용기의 가치', '잔인함과 자비에 대한 평가', '미국 정부의 정직성' 그리고 '애국자가 된다는 건 무엇인가' 등

 

이 전쟁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은 그 기억을 결코 지울 수 없고 실제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논쟁을 멈출 수 없습니다.

 

왜 이렇게까지 일이 잘못되었고 누구 책임인지 그럴 가치가 있었는지에 대한 논쟁 말입니다.


[미드] 베트남 전쟁(The Vietnam War, 2017)

장르: 다큐멘트리, 역사, 군사 다큐멘트리, 전쟁

감독: 켄 빈스, 린 노빅


이상 마스트9가 소개하는 오늘의 이슈 드라마 리뷰 입니다. 감사합니다.   -Maste9-


 


빠삐용(Papillon, 2017), 자유를 향한 인간의 위대한 열정명작실화적극 추천 영화 리뷰


자유를 향한 인간의 위대한 열정을 그린 영화, 최고의 명작으로 극찬 받는 영화다.

극중 빠삐용역의 실제 인물인 앙리 샤리에르는 탈옥 후 자신의 이야기를 책으로 출판하였고, 그 실화를 기초로 영화가 제작되었다. 감상소감은 그야 말로 감동 그 자체 이다. 영화를 보고난 후 인간과 자기 자신에 대한 고찰을 하게끔 만드는 영화이다.

소개드릴 영화 빠삐용’(Papillon, 2017)은 리메이크작으로 원작은 시대의 명배우 스티브 맥퀸’(빠삐용 역)더스틴 호프먼’(드가 역) 주연으로, 1973년에 개봉되었고 헌국에서도 1974년에 상영되어 극찬을 받은 영화다. 리메이크작은 2017년 미국에서 개봉되었다. 리메이크작의 주연은 찰리 허냄‘(빠삐용 역), ‘라미 말렉‘(드가 역)이 맡았다. 원작 영화에 비해 리메이크 버전은 섬세한 감성과 연출이 다소 차이가 있지만 원작 영화 빠삐용의 탄탄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최신 화질로 재탄생되어 충분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필자가 본 영화 빠삐용’(Papillon)은 단순히 집념의, 다소 멋진 그런 감옥 탈출을 그린 영화가 아니다. 상세스토리와 그 감동은 직접 영화로 감상하시길...

 

자유를 노래하는 대한민국의 열혈청년에게 적극 추천하는 영화이다. 그리고 7080세대는 추억의 명작을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되리라고 본다. 즐감하시고~  자유를 향한 위대한 열정을 함께 걸어가시길...

빠삐용(Papillon, 2017)

장르: 범죄, 드라마

개봉: 2017, 미국

감독: 마이클 노어

출연: 찰리 허냄(빠삐용 역), 라미 말렉(드가 역), 토미 플라나건, 마이클 소사, 니나 세니카, 칼리 넬레, 댄 케이드, 메이트 하우만...


PAPILLON | Official Trailer

원작영화 빠삐용(Papillon, 1973)

개봉: 1973 미국, 1974 한국, 1990, 2016 한국

상영시간: 2시간31

감독프랭클린 J. 샤프너

출연스티브 매퀸(빠삐용 역), 더스틴 호프먼(드가 역), 돌턴 트럼보빅터 조리라트나 아산돈 고든앤서니 저브로버트 드만빌 무미그레고리 시에라우드로우 파프리저지 쿨로리어스윌리암 스미더스빅 테이백발 에이버리밀스 왓슨존 퀘이드프레드 사도프돈 해머바바라 모리슨...

OST: 바람처럼 자유롭게(Free as the Wind)

자서전 빠삐용: 1969년에 발간되어 프랑스에서 150만부가 팔리며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Hey, you Bastards, I'm still here!!" 이놈들아! 나 살아있다.

Papillon (1973) Official Trailer - Dustin Hoffman, Steve McQueen Movie HD

- 원작 삐삐용(Papillon, 1973) OST 바람처럼 자유롭게(Free as the Wind) 가사-


지난 날은 강물처럼 흘러 옛 꿈이 되고 말았습니다.

내 마음 자락에 아직도 남아 있는

넓은 들판과 하얀 조약돌이 깔려 있던 시냇가,

어린 시절의 추억으로 가득 찬 그곳,

하늘을 날고 있는 나비들의 날개 짓을 보고

나는 내가 보고 싶었던 모든 것을 보았습니다.

내 마음을 향해 노래 부르는듯한 나비들의 소리가 들립니다.

이봐요, 이봐요, 나를 좀 바라보세요.

바람처럼 자유롭게, 저 바람처럼 자유롭게, 당신은 그렇게 되어야 해요.

바람처럼 자유롭게, 저 바람처럼 자유롭게, 당신은 그렇게 되어야 해요.

사랑은 내 인생의 꿈이었어요.

사랑이 내가 알고 있는 최고의 것이었지요.

이제 그 사랑의 노래를 부르노라니 속절없이 눈물만 흐르는 군요.

노래하는 나비와도 같았던 내 유년의 한 시절로 다시는 되돌릴 수 없겠지요.

하지만 내 마음속엔 아직도 속삭이는 한 소리가 있어요.

바라보세요. 그러면 볼 수 있을 거에요.

바람처럼 자유롭게, 저 바람처럼 자유롭게, 당신은 그렇게 되어야 해요.

바람처럼 자유롭게, 저 바람처럼 자유롭게, 당신은 그렇게 되어야 해요.

내가 겪었던 온갖 고난, 인생의 모진 경험과 또한 즐거웠던 모든 일들,

되돌아보니 그다지 큰 후회는 없습니다.

만약 우리, 삶은 사랑한다면 나비처럼 날 수 있는 기회가 있을거에요

그러나 그대, 주저앉아 버린다면

나비의 퍼득임처럼 허무한 몸부림이 되고 말겠지요

하지만 내 마음속엔 아직도 속삭이는 한 소리가 있어요

바라보세요. 그러면 볼 수 있을 거에요.

바람처럼 자유롭게, 저 바람처럼 자유롭게, 당신은 그렇게 되어야 해요.

바람처럼 자유롭게, 저 바람처럼 자유롭게, 당신은 그렇게 되어야 해.


Papillon:  (프랑스어 사전) 나비,나방 / 파피용, 빠삐용


이상 마스트9가 소개하는 오늘의 이슈 영화 리뷰입니다. -Master9-

이탈리안 레이스(Italian Race, Veloce come il vento), 실화 배경, 레이싱, 드라마, 적극 추천 영화 리뷰


201년9월13일에 개봉될 영화 '이탈리안 레이스'(Italian Race, Veloce come il vento)는 한마디로 시원하고 경괘한 영화다. 원제 바람처럼 빠르다(Veloce come il vento)’처럼 시원한 스피드를 즐길 수 있는 영화다. 나아가 이탈리아의 아름다움과 가족애, 형제애를 동시에 주는 감동이 있다.


이탈리안 레이스 (Italian Race)바람처럼 빠르다(Veloce come il vento)’라는 원제로 20164월에 이탈리아에서 개봉되었고 2018913일에 한국에서 개봉 예정이다. 영화는 1984년 이탈리아 랠리 레이싱에서 영감을 받고 제작된 영화로 주인공 줄리아 드 마르티노’(마틸다 데 안젤리스)17 세의 나이에 권위있는 이탈리아 GT 챔피언십(campionato italiano GT)에 참가하면서 시작한다.


올 여름의 지친 마음을 시원하게 날려버릴 영화, 이탈리아 GT 챔피언십(campionato italiano GT), 이탈리아 랠리 레이스, 극한의 스피드에 몸과 마음을 실어서 영화 속으로 고고!!

상세 스토리는 꼭 극장에 가셔서 보시길... 재미 납니다.!!! 올 가을 적극 추천 영화. 가족과 함께 보아도 좋은 영화이다.

카를로 카포 네 (Carlo Capone): 1957년생으로 실존 했든 이탈리아 랠리 레이싱 드라이버로 그의 삶은 이 영화에서 남자 주인공 '로리스 드 마르티노' 역활에 영감을 주었다.


원제: 바람처럼 빠르다(Veloce come il vento)

이탈리안 레이스 (Italian Race, Veloce come il vento)

장르: 드라마

감독: 마테오 로브레

상영시간: 119

개봉일: 2018.09.13. 한국, 2016.04.07. 이탈리아

출연: 스테파노 아코르시(로리스 드 마르티노 역), 마틸다 데 안젤리스(줄리아 드 마르티노 역), 주세페 가이아니(마리오 데 마르티노), 로렌조 지오엘리(에토레 미노티 역), 파올로 그라지오시(토니노 역), 타티아나 루테르(에바 역), 로베르타 마테이(아나렐라 역),크리스티나 스피 나, 줄리오 푸그나기, 알렉시아 머 레이, 로렌조 파타 네...


VELOCE COME IL VENTO (2016) di Matteo Rovere - Trailer ufficiale HD

이상 마스트9가 소개하는 오늘의 영화, 이슈, 리뷰 입니다. 감사합니다. -Master9- 

소울서퍼(Soul Surfer ,2011), 감동 실화서퍼스포츠베써니 해밀턴추천 영화 리뷰


'소울 서퍼'(Soul Surfer)2011년 개봉한 영화이다. 영화 주인공 베써니 해밀턴’, 그녀는 걸음마보다 서핑을 먼저 배웠고, 서핑은 그녀에게 최고의 스포츠이자 친구였다. 프로 서퍼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 어느날, 비정한 일이 일으난다. 13세가 되든 해, 상어에게 습격을 당해 한쪽 팔을 잃고야 만다. 하지만, 베써니 해밀턴’은 그녀의 꿈, 서퍼를 목표로 시련을 극복하며 살아간다. 영화 '소울 서퍼'(Soul Surfer)는 그런 그녀의 삶을, 감동적인 실화를 그리고 있다. 정말, 폭풍 감동이다.

2011년 미국에서 개봉되었지만, 7년이 지난 올해에 다시 보아도 역시 가슴이 뭉클해진다. 가까운 이들에게 꼭 추천 하고픈 영화이다. 아직 안보신 분이 계시면 한번은 꼭 보시길 적극 추천 드린다희망을 노래하는 그녀, ‘베써니 헤밀턴에게 경의를 표한다!

기자A: 베써니, 랜스월드 서프지입니다.

         오늘 우승 못해 속상한가요?


베써니: 이기러 오지 않았어요. 서핑하러 왔어요.


기자B: 베써니, 묻고 싶은게 있는데요.

        그날로 다시 돌아가 서핑을 안 갈수 있다면 그렇게 하겠나요?


베써니: 내게 일어난 일을 바꾸진 않겠어요여러분 앞에 설 이런 기회가 없었을 테니까요.

          두 팔이었을 때보다 더 많은 사람들을 끌어 안을 수 있는 기회죠.


Soul Surfer Official Trailer #1 - (2011) HD

영화의 후반부에, ‘베써니 해밀턴의 독백이 흘러 나온다.

난 서핑하기 위해 태어났다.

매일 새벽 녘에 일어나는 이유다.

배가 아프고 암초에 베이고 녹초가 되어도 참는 이유다.

무엇이든지인생도 서핑과 같다고 배웠다.

파도 부서지는 곳에 빠지면, 바로 다시 올라와야 한다.

파도 너머 무엇이 올지 절대 알수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믿음만 있다면 무었이든 가능하다.

무엇이든지'



소울 서퍼(Soul Surfer ,2011)

장르: 액션, 스포츠, 드라마

감독: 숀 맥나마라

상영: 2011, 미국

상영시간: 106

안나소피아 롭(베써니 해밀턴 역), 헬렌 헌트(쉐리 해밀턴 역), 데니스 퀘이드(톰 해밀턴 역), 로스 토머스(노아 해밀턴 역), 크리스 브로슈(티미 해밀턴 역), 로레인 니콜슨(애러너 브랜차드 역), 캐리 언더우드(사라 힐 역), 제러미 섬퍼터, 소냐 발모레스, 캐빈 소보, 크레이그 T. 넬슨...


'베써니 해밀턴'(Bethany Hamilton, 1990년)




이상 마스트9가 소개하는 오늘의 영화, 이슈, 리뷰 입니다. 감사합니다. -Master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