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4(1944, 2015), 실화 모티브세계 2차대전약소국의 비극적 전투이슈 추천 영화 리뷰


영화 '1944'2차 세계대전 당시 에스토니아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전투를, 민족의 아픔을 잔잔하게 담아내고 있다. 영화의 중간에 총알이 빗발치는 전투 중에 총을 겨누고 있는 독일군과 소련군이 같은 에스토니아 인이라는 걸 확인하고 서로 합의하에 물러서는 장면이 인상적이다.

영화의 모티브가 된 국가, 에스토니아의 근대사를 살펴보면 1991년 완전 독립선언을 이루기 이전에 강대국의 통치하에서 지배를 받아온 아픈 역사를 가지고 있다. 주변국들의 패권 싸움의 전쟁터가 되어버린 에스토니아의 비극은 2차 세계 대전에 이르러 극에 달한다. 비슷한 시기에 어떤 이는 독일군에 강제 징집되고 또 어떤 이는 소련군에 강제 징집되었다. 독일의 무장 친위대와 소련의 붉은 군단으로 나뉘어 에스토니아 국경아래서 그들의 비극적인 전투가 벌어진다. 힘없는 약소국의 잔인한 비극을 이 영화는 그대로 보여준다. 영화의 전반부는 독일군에 징집된 에스토니아인의 시각에서, 후반부는 소련군에 징집된 에스토이나인의 시각으로 전개된다.

영화 도입부에

 

1940년 소비에트 연방은 에스토니아를 무력 합병했고 55,000명의 에스토이아인이 강제로 붉은 군단으로 징병되었다. 1941년 독일은 에스토니아를 점령했고 72,000명의 에스토이아인이 독일군에 징병되었다. 그리고 1944, 붉은 군단이 에스토니아 국경으로 돌아왔다.

 

문은 활짝 열리고 트럭이 마당에 섰지

카르디와 부모님은 모두 트럭에 올라탔어

그들은 그대로 실려갔지...

1944 (2015) #1 official trailer movie

1944

장르: 전쟁, 액션, 드라마

개봉: 2015.2.20. 에스토니아

감독엘모 누가넨

상영시간: 96

출연: 카스파 벨버그(카알 토믹 역), 메이켄 슈미트(아이노 토믹 역), 마르코 레트(발터 헤인 역), 마이트 말름스텐, 마트 피우스, 토누 오자, 퀼리 테탐, 크리스챤 사르브, 아네 리만, Kristjan Üksküla, Kristo Viiding, Pääru Oja, Priit Pius, Gert Raudsep, Sepo Seeman, Ain Mäeots, Jaak Prints, Priit Strandberg, Andero Ermel, Ivo Uukkivi, Rain Simmul, Priit Loog, Marko Leht, Anne Margiste...


이상 마스트9가 소개하는 오늘의 이슈 영화 리뷰 입니다. 감사합니다.   -Maste9-

동물농장(ANIMALS FARM, 1945), 조지오웰, 우화, 상상 타임머신 리뷰


세계 베스트 셀러 '동물농장'(ANIMALS FARM)은 영국의 작가, 평론가이고 1903년 인도 벵골에서 출생한 '조지오웰'(George Orwell : 1903~1950)이 지은 우화이다. 그 우화는 독재자 또는 독재권에 대한 것, 정확히 '소련'의 소비에트 정권 전개과정과 그들의 두 독재자에 해당된다고 저자, 조지오웰(George Orwell)은 '동물농장'(ANIMALS FARM)의 '서문'에 밝히고 있다. 동물을 의인화시켜 인간의 제국을 풍자한 우화소설로써 오늘날 세계가 체험하고 있는 권력의 타락을 폭로하여 점차 동물화 되어가는 인간의 어두운 미래를 예견하였다.

상상의 타임머신을 타고상상의 나래를 펼쳐 1945년 당시의 '동물농장'으로 들어가본다


조지오웰(George Orwell)은 '동물농장(ANIMALS FARM)'이라는 우화를 통해서 '사회주의', '공산주의'에 대한 경계를 영국사회에 경고 하였으며, 동시에 국가를 , 국민을 위한다는 명분으로 가치, 도덕, 철학이 희생되는 '변질된 자유주의'와 맹목적인 '전체주의'가 만연한 당시의 영국 지식인(인텔리겐차)의 환상과 오도를 지적하였다. 


참고

1. 당시의 시대적 배경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영국'과 '공산주의' 국가인 '소련'이 동맹을 맺고, '독일'(연합군)의 침략에 맞서서 '독일'(연합군)과 전쟁을 하였다.

2. '동물농장'은 출판 당시에는 '서문'이 없었으나 1972년 10월 8일자, '뉴욕 타임즈'에 동물농장 책의 '서문'을 추가로 게재함으로써 현재의 동물농장을 완성하였다. '서문'의 제목은 '언론의 자유'(The Freedom of the Press)이다.


21세기를 살아가는 대한민국의 청년에게 추천드리는 도서이다!! 

아래에 책 내용과 '서문'에서 일부 발췌하였다.



<'동물농장'(ANIMALS FARM) 내용 중에서>


...노래 이름은 '영국의 동물들'입니다. 메이저 영감이 목소리를 가다듬어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가사는 다음과 같았다.


'영국의 동물들아, 아일랜드 동물들아

온 누리 모든 땅 위의 동물들아

귀 기울여 들어라

황금빛 미래 향한 내 즐거운 소식을,


언젠가 그날이 올지니

전제자 인간은 추방되리라

풍요한 영국의 들판에는

오직 동물들만 활보하리라.


코에서는 굴레가 사라지리라

등에서는 멍에가 벗겨지리라

재갈과 박차는 영원이 녹슬리라

잔인한 회초리는 더 이상 소리 없으리.


상상도 할 수 없던 더 많은 재산이,

밀과 보리, 귀리와 건초가,

클로버와 콩 그리고 뫼풀도

그날이면 모두 우리 것이어늘.


찬란히 빛나리 영국의 들판,

더더욱 맑으리 영국의 강물,

더없이 달콤한 미풍의 향기,

우리가 자유로운 바로 그날엔.


그날 위해 우리 모두 일해야 하리니

그날을 못 보고 죽을 지라도,

암소와 말, 오리와 칠면조

자유 위해 모두가 힘써 일하리니.


영국의 동물들아 아일랜드 동물들아

온 누리 모든 땅 위의 동물들아

열심히 귀 기울여 널리 전하라

황금빛 미래 향한 내 소식을.'


이 노래를 부르니 동물들은 야성적인 흥분의 도가니에 휩싸이게 되었다. 메이저의 노래가 채 끝나기도 전부터 그들은 스스로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동물농장'(ANIMALS FARM) 서문 중에서>

...'서문'에서는 2차대전 직후 '동물농장'을 발표할 즈음의 영국의 정신 풍토-지식인과 자유주의, 우방으로서의 소련과 독재체재로서의 소비에트, 신문과 정치, 창작과 문학의 정치화, 공산주의에 대한 환상과 인텔리겐차의 오도에 대한 갈등을 날카롭게 해부하고 있다. ('서문'의 원제나 '뉴욕 타임즈'의 수록 제목은 'The Freedom of the Press'이다.)...


-동물농장(ANIMALS FARM)/ 조지오웰 지음/ 정홍택 옮김/ 소담출판사


참고. '메이저 영감'은 늙은 수퇘지, 돼지로 의인화 됨.


이상 마스트9가 소개하는 오늘의 상상 타임머신 리뷰입니다감사합니다. -Master9-



+ Recent posts